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남동구, 일반음식점 영업주 5천명 대상으로 위생교육 실시
남동구청 전경. <사진=남동구청>

인천 남동구, 일반음식점 영업주 5천명 대상으로 위생교육 실시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시 남동구는 최근 구청 대강당에서 일반음식점 영업주 5천여 명을 대상으로 위생교육을 실시했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구는 이날 교육에서 식품위생법 주요 위반사례와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등 식중독 3대 예방수칙 실천을 영업주들에게 강조했습니다. 

또 식품위생 추진사업인 ‘음식점 위생등급 지정 신청’, ‘소래포구 수산물 전국 음식경연대회’ 홍보 외에도 기초위생수준 향상을 위해 위생장갑과 위생모를 제작해 배부했습니다. 
 
구 관계자는 “이번 위생교육을 통해 위생적이고 안전한 먹거리가 제공될 수 있길 바란”고 말했습니다.

ajk@ifm.kr

Check Also

인천경찰,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피해자 진술 확보’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의 여직원 성추행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피해 진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