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꼬인 실타래’ 시민 손으로 직접 푼다…인천시민단체, 전국 첫 정부합동감사서 지역 현안 감사 요청
인천지역 시민단체와 주민단체들이 14일 인천시청에서 사전조사 중인 정부합동감사단에 11개의 지역 현안에 대한 감사요청서를 제출했다.

‘꼬인 실타래’ 시민 손으로 직접 푼다…인천시민단체, 전국 첫 정부합동감사서 지역 현안 감사 요청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앵커)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이 인천시청에서 사전조사 중인 정부합동감사단에 11개의 지역 현안에 대해 감사요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이처럼 시민들이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전조사 중인 정부합동감사단에 감사를 요청한 건 전국 최초인데요.

인천시를 대상으로 한 이번 정부합동감사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됩니다.

안재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부합동감사단은 다음 달 12일부터 28일까지 인천시를 대상으로 합동감사를 벌입니다. 이를 위해 지난 7일부터 사전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합동감사는 여느 때와는 분위기가 다릅니다.

시민들이 직접 지역 현안에 대한 감사를 요청한 것입니다.

정부부처 주도로 실시된 지방자치단체의 합동감사를 시민이 직접 요구하고 나선 것은 처음입니다.

[인터뷰/정지은 인천경실련 대외협력팀장] “정부합동감사에서 주민들이 직접 나선 경우는 없다. 하지만 우린 낭비되는 시민 알권리와 혈세낭비에 대한 문제가 심각해 감사를 요청했다. “

이번에 시민단체 등에서 요청한 감사대상은 모두 11건.

송도국제도시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시민단체, ‘올댓송도’가 요청한 감사대상은 시와 경제청의 불법자산 이관과 국내 최대 규모의 수소연료발전소 건립 논란입니다.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는 영종구간만 제외된 수도권통합환승할인제와 제3연륙교 조기개통 공약 불이행을 요청했습니다.

그리고 서구발전협의회는 수도권매립지 조기종료와 청라소각장 증설 논란에 대해 감사를 요구했습니다.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역시 4년 단위 법정 계획을 뒤늦게 제출한 ‘지역사회보장계획’과 수도권 대체매립지 조성 용역 공개 등에 대해 감사를 요청했습니다.

이들이 요구한 감사대상 대부분은 인천에서 오랫동안 현안사안으로 논의된 내용들입니다.

일부는 선거철이면 단골로 등장하는 공약사항이기도 합니다.

이렇다보니 이번 감사요청이 그 동안 논란을 빚어온 현안사업을 해결하는 실마리가 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안재균입니다.

ajk@ifm.kr

Check Also

인천도시공사 5년 연속 흑자 기록…박인서 사장 “시민 신뢰와 지지 받는 인천 대표 공기업 될 것”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도시공사가 2003년 출범 이후 총 사업비 116조 원 규모의 자체·출자사업을 추진한 결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