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2019. 05. 16 항공뉴스센터
라이브뉴스 / 항공뉴스센터 김고운 (mhn1031@ifm.kr) 작성일 : 2019-05-16, 수정일 : 2019-05-16
Print Friendly and PDF
[ 경인방송 = 김고운 기자 ]


 


7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현재 오전7시부터 9시까지총 1만5천3백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집중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박무와 함께 구름이 많이 끼어 있는데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정은 3400m입니다. 오늘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 공항 대체로 맑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16.5도 낮 최고기온은 26도가 되겠습니다.


항공업계가 너도나도 수익성 찾기에 올인중입니다. 최근 제2 국적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으로 업계 분위기가 뒤숭숭한데 이어 유가 상승과 원화 약세 등, 대외 여건도 비우호적으로 흐르면서 수익성을 최대화하기 위한 허리띠 매기에 돌입했습니다. 먼저 매각을 앞둔 아시아나항공은 좌석 및 노선 운영에 가장 먼저 손을 댔는데요, 높은 가격 탓에 탑승률이 낮은 일등석을 과감히 없애고 비수익 노선도 정리했습니다. 대한항공도 일등석을 6월부터 축소 운영할 예정입니다. 퍼스트 클래스 운영 노선을 기존 대비 30% 가까이 줄이고 프레스티지(비즈니스)-이코노미 2개 클래스 중심으로 좌석 체계를 개편합니다. 저비용항공사(LCC) 업계도 지방발 노선 확대와 부가서비스 개편을 통해 수익성 강화에 나서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8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항공업계가 본격적으로 하반기 여름 성수기 준비에 한창입니다. 특히 올 상반기 중국과 몽골, 싱가포르 등 주요 운수권 배분이 마무리되면서 신규 확보한 운수권을 바탕으로 국적 항공사들의 성수기 노선 격돌이 예상되는데요, 관련업계에 따르면 항공업계는 여름 성수기 수요 증가에 대응해 중국 노선 등 신규 운수권에 대한 취항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먼저 중국과 싱가포르 등 주요 노선을 확보한 제주항공은 곧바로 주요 노선의 취항 준비에 착수하며 성수기 수요 확대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오는 7월 3일 부산에서 싱가포르 노선 취항을 앞두고 있고 본격적인 성수기 이전에 인천공항 전용 라운지 오픈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아시아나는 7월부터 새로 확보한 몽골 노선을 띄울 예정이며 동시에 비수익 노선 정리로 수익성 개선 작업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현재 오전8시부터 10시까지 총 1만2천2백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연무로 인해서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정은 4200m입니다. 오늘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 공항 대체로 맑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19.8도 낮 최고기온은 26도가 되겠습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9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현재 오전9시부터 11시까지 총 1만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연무로 인해서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정은 5000m입니다. 오늘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 공항 대체로 맑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21.7도 낮 최고기온은 26도가 되겠습니다.


항공업계가 너도나도 수익성 찾기에 올인중입니다. 최근 제2 국적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으로 업계 분위기가 뒤숭숭한데 이어 유가 상승과 원화 약세 등, 대외 여건도 비우호적으로 흐르면서 수익성을 최대화하기 위한 허리띠 매기에 돌입했습니다. 먼저 매각을 앞둔 아시아나항공은 좌석 및 노선 운영에 가장 먼저 손을 댔는데요, 높은 가격 탓에 탑승률이 낮은 일등석을 과감히 없애고 비수익 노선도 정리했습니다. 대한항공도 일등석을 6월부터 축소 운영할 예정입니다. 퍼스트 클래스 운영 노선을 기존 대비 30% 가까이 줄이고 프레스티지(비즈니스)-이코노미 2개 클래스 중심으로 좌석 체계를 개편합니다.저비용항공사(LCC) 업계도 지방발 노선 확대와 부가서비스 개편을 통해 수익성 강화에 나서고 있습니다. 최근 중국 운수권 배분에서도 지방발 노선 확대에 공을 들였습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김고운 mhn1031@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