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연평도등대, 안보문제로 폐쇄 이후 내일 45년 만에 재점등
연평도 등대 <사진제공=인천시>

연평도등대, 안보문제로 폐쇄 이후 내일 45년 만에 재점등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안보문제로 지난 1974년 가동이 중단됐던 인천 ‘연평도등대’가 내일(17일) 오후 7시 20분부터 45년 만에 다시 켜집니다.

해양수산부는 최근 서해 5도에서 일출 전 30분, 일몰 뒤 30분의 야간 조업이 허용됨에 따라 어민들의 어업활동을 보호하기 위해 연평도등대 재점등을 결정했습니다.

등대 불빛은 최신형 등명기 교체를 통해 약 32km까지 비추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안보상 이유로 북쪽 창에는 가림막을 설치해 북한 땅에선 불빛이 보이지 않게 조치될 예정입니다.

연평도 서남단 해발 105m 지점에 있는 연평도등대는 지난 1960년 3월 설치됐지만, 등대 불빛이 간첩의 해상 침투를 도울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1974년 1월 폐쇄됐습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인천경찰,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피해자 진술 확보’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의 여직원 성추행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피해 진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