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제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인천 25조 원 투자”…박남춘 시장 “송도 부지 제공 할 것” 화답
16일 박남춘 인천시장과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인천시청에서 '셀트리온 비전 2030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인천 25조 원 투자”…박남춘 시장 “송도 부지 제공 할 것” 화답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앵커)

우리나라 대표적인 생명공학 기업인 셀트리온그룹이 인천에 25조 원을 투자해 일자리 1만개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시는 송도국제도시 내 부지 제공을 약속했습니다.

셀트리온의 투자 방침으로 시가 추진하는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바이오공정 전문센터 구축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입니다.

안재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셀트리온이 발표한 ‘비전 2030’은 2030년까지 40조 원을 투자해 생명공학 부문에서 글로벌 선두주자로 도약하겠다는 것이 주요 골자입니다.

이중 인천 바이오의약품 부문에 25조 원을 투자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인천에 직접고용 1만 명과 간접고용 10만 명의 일자리 창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녹취/서정진 회장]

“인천에 본격적으로 투자를 하면 유관산업에서 10만 명 정도의 고용효과가 생길 수 있다. 그러면 자동으로 인천이 바이오밸리로 성장할 것이다”

셀트리온의 이 같은 투자계획에 인천시는 부지 제공을 약속했습니다.

시는 조만간 셀트리온과 ‘비전 2030’협업을 위한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사업 초기부터 셀트리온과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녹취/박남춘 인천시장]

“경제계뿐만 아니라 학계, 연구기관, 시민들과도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업하면서 풍성하고 다양한 결실을 맺는 인천의 대표 경제일자리 프로젝트로 성공시키겠다.”

셀트리온의 이번 투자계획으로 시가 추진하는 바이오공정 전문센터 구축 역시 탄력을 받을 전망입니다.

시는 그 동안 송도 11공구 내에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를 설립해, 여기에 바이오공정 전문센터 건립을 추진해 왔습니다.

바이오공정 전문센터는 국·시비 400억 원을 투입해 연간 2천500명의 바이오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기관입니다.

시는 센터 건립을 위해 2017년과 지난 2월 두 차례 사업계획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했습니다.

경인방송 안재균입니다.

ajk@ifm.kr

Check Also

인천경찰,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피해자 진술 확보’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의 여직원 성추행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피해 진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