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이재명 무죄 경기도 환영…민주당 "도정 추진력 얻었다"
경기 / 사회 한준석 (hjs@ifm.kr) 작성일 : 2019-05-17, 수정일 : 2019-05-17
1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뒤 취재진 질문을 들으며 미소를 짓고 있다./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앵커)


공직선거법 위반, 형법상 직권 남용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무죄를 선고받아 지사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습니다.


경기지역 각계에서 이 지사의 재판결과를 환영했으며 차질이 우려됐던 경기도정도 다시 탄력을 받을 전망입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수원지법은 어제(16일) 열린 이 지사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에서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 이 지사의 정당한 업무였다며 직권남용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친형 강제입원', '검사 사칭',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 등 3개 사건과 관련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에 대해서도 무죄로 판결했습니다.


이 지사의 재판에 대해 언급을 자제해온 도청 직원들은 이번 판결을 반기는 분위기입니다.


경기도청의 한 직원은 "구형이 예상보다 높아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는데 다행"이라며 "경기도정이 모처럼 활기를 되찾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각계에서도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경기도정이 추진력을 얻게 됐다며 이 지사의 재판 결과를 반겼습니다.


[녹취/경기도의회 민주당 염종현 대표의원]


"법원이 깊이 고심해서 합리적인 판결을 내렸다고 생각합니다. 이재명 지사께서는 도민들께 헌신적으로 일할 큰 동력을 얻으셨다고 봅니다"


이 지사에게 따라 붙던 논란의 족쇄가 풀리면서 고교 학교 급식비 지원 등 '이재명표 정책사업'으로 불리는 경기도 민생 분야 사업들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정치적 입지가 높아질 것으로 보여 이 지사가 주장해온 '생애 최초 청년 국민연금 지원사업'과 같은 중앙정부의 협조를 필요한 정책들도 전향적으로 추진될 전망입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한준석 hj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