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한진중공업 주식거래 완전 재개

한진중공업 주식거래 완전 재개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한진중공업의 주식 매매거래가 오늘(21일)부터 재개됐습니다.

자본잠식 우려가 해소됨에 따라 경영 정상화에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진중공업은 지난 2월 13일 자회사인 수빅조선소의 회생신청으로 인한 자본잠식으로 주식 매매거래가 일시 정지됐습니다.

이후 국내외 채권단이 6천800억원 규모의 출자전환을 추진하면서 자본잠식 우려가 해소됐고 이에 따른 감자와 증자 절차를 거쳐 21일 주식 거래가 재개된 것입니다.

한진중공업이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본격적인 경영 정상화에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조선업계와 지역사회의 관심도 집중되고 있습니다.

한진중공업이 보유한 매각추진 자산은 그 가치만 1조 2천억원대에 달합니다.

인천 북항 배후부지는 전체 57만㎡에 달하는 부지 중 10만㎡를 1천314억원에 매각하기로 이달 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마쳤습니다.

대형물류센터를 짓게 될 이 사업에는 한진중공업이 공동시공사로도 참여할 예정입니다.

남은 배후부지 47만㎡도 다수의 매수희망자들이 관심을 나타내고 있어 전체부지에 대한 매각작업이 완료될 경우 재무구조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서울시와 추진 중인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이라는 대형 개발호재도 조만간 가시화 될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 원도심에 위치한 영도조선소 부지 또한 자산가치를 타사와 차별시키는 최대의 강점입니다.

조선소가 위치한 영도구 관문 일대가 도시재생사업 선도지역인데다 부산시가 추진중인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가 최근 정부 추진사업으로 선정됐습니다.

이에따라 박람회 예상부지인 북항재개발 구역 일대를 마주보고 있는 영도조선소 부지에 대한 동반 개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아울러 주력사업부문인 조선과 건설 양 부문의 역량과 수익성을 높이는 데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입니다.

조선부문은 경쟁우위를 가진 군함 등 특수선 건조와 수주에 힘을 쏟는 한편 견조한 실적을 이어가고 건설부문 역시 선택과 집중의 경영전략을 기조로 수익성 확보에 주력할 계획입니다.

한진중공업 조선부문은 4월말 현재 해군 함정 등 특수선 23척 1조6천억원 상당의 일감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건설부문은 올 들어서도 현재까지 업계 최상위권인 약 2천200억원의 수주고를 채우는 등 건설부문에서만 총 4조원에 달하는 공사물량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한진중공업은 “경쟁력을 높여 회사의 체질을 강화하고 새로운 성장기반을 확보해 지역경제와 산업발전에 이바지하는 강견기업으로 재도약하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교통공사, 예술회관역 에스컬레이터 벽면에 ‘안심 아트미러’ 설치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교통공사는 어제(25일) 남동구청과 남동경찰서와 함께 인천도시철도 1호선 예술회관역 에스컬레이터 벽면 3개소에 ‘안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