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경기도의회, 536억 규모 '버스업체 재정지원 예산' 통과…버스대란 최대 고비 넘긴듯
경기 / 사회 한준석 (hjs@ifm.kr) 작성일 : 2019-05-28, 수정일 : 2019-05-28
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앵커)


경기도가 버스업계의 주 52시간 근로제 적용에 대비해 1차 추가경정예산에 반영한 버스업체 재정지원예산 536억 원이 경기도의회에서 원안 통과됐습니다.


앞서 이뤄진 버스요금 인상과 함께 대규모 재정지원 예산을 확보하게 됨에 따라 우려됐던 7월 경기도 버스대란의 최대 고비는 일단 넘긴 것으로 보입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이번 추경에 반영된 버스업체 재정지원 예산은 '시·내외 버스 운영개선 지원금' 386억 원과 '시내버스 운송업체 경영, 서비스 개선지원' 150억 원입니다.


운영개선 지원금은 버스업체가 흑자노선을 통해 얻은 수입의 절반을 적자노선에 투입해 손실률을 낮추고 남은 손실에 대해 도가 예산범위 내에서 지원해주는 사업입니다.


지난해 도는 시·내외 버스에 각각 266억 원과 47억 원을 지원했으며 이는 적자분의 29%와 14% 해당합니다.


경영, 서비스 개선지원 사업은 도가 버스 업체들의 운행횟수 준수율 등 7개 항목을 평가해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150억 원이 투입됐습니다.


앞서 도는 지난해 열린 2019년도 본예산 심의에서 시·내외 버스 재정지원금을 전년보다 각각 420억, 300억 원씩 증액해 도의회에 제출했습니다.


버스업계의 주 52시간 근로제 적용에 대비해 재정지원을 확대해야한다는 이유였습니다.


하지만 도의회는 "무기한 지원은 부적절하다"며 재정지원금 증액분과 경영, 서비스 개선지원 사업 예산 전액을 삭감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연이은 버스파업으로 도의회가 재정지원 확대의 필요성을 인식하면서 이번 추경예산에 반영된 버스업체 재정지원예산은 모두 원안 통과됐습니다.


또 최근 결정된 200원의 버스요금 인상으로 버스업계에 약 2천억 원의 추가 수익금이 발생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7월로 예정됐던 버스대란은 큰 고비를 넘길 것으로 예상됩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한준석 hj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