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리포트)한진중공업, 경영정상화 속도...인천북항 배후부지 16만734㎡ 매각
인천 / 해양∙항만 뉴스 / 경제 최상철 (scchoi@ifm.kr) 작성일 : 2019-05-29, 수정일 : 2019-05-29
인천 북항 위치도<한진중공업 제공>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앵커)


경영정상화에 나선 한진중공업이 자산 매각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인천북항 배후부지 준공업용지 16만734㎡에 대한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페블스톤자산운용 컨소시엄을 선정했습니다.


지난 13일 인천북항 배후부지 준공업용지 9만9천173㎡를 매각한 데 이은 후속 처분입니다.


최상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진중공업이 인천북항 배후부지 준공업용지 16만734㎡에 대한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페블스톤자산운용 컨소시엄을 선정했습니다.


매각 대금은 1천823억 원입니다.


페블스톤자산운용 컨소시엄은 스위스 글로벌 사모펀드인 파트너스그룹이 출자하고 부동산 전문투자운용사 페블스톤자산운용과 한라가 공동으로 참여했습니다.


페블스톤자산운용은 해당 부지에 대형물류센터를 조성할 계획으로 알려졌습니다.


물류센터 시공에는 컨소시엄 참여사인 한라가 주관사를 맡고 한진중공업은 공동시공사로 참여하게 됩니다.


이번 매각으로 ㈜농심, 플래티넘에셋, 페블스톤자산운용이 대형물류센터를 조성하게 됨에 따라 인천북항배후단지는 물류거점으로서의 개발이 더 가속화 할 전망입니다.


이로써 한진중공업이 보유하고 있는 인천북항 배후부지의 85%인 168만294㎡ 매각을 완료했습니다.


전체 매각 대금은 1조7천억 원이며 잔여부지는 30만2천521㎡ 정도입니다.


[인터뷰/한진중공업 관계자]


“회사의 경영리스크가 해소되면서 영업활동과 자산유동화에도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체계적인 수익성 위주의 사업관리와 체질 강화를 통해 실적 개선과 새로운 성장기반을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중입니다”


앞서 한진중공업은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인천북항배후부지 매각을 추진해 왔습니다.


경인방송 최상철입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