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경기도, 도의회 제동 건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재추진…연내 설립 목표
경기 / 사회 한준석 (hjs@ifm.kr) 작성일 : 2019-06-07, 수정일 : 2019-06-07
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앵커)


경기도가 지난 추가경정예산안 심의에서 경기도의회의 동의를 얻지 못해 제동이 걸린 '경기시장상권진흥원' 설립을 재추진합니다.


도의회의 지적 사항이었던 설립 조례안 제정과 출자 출연 동의안이 통과된 만큼 늦어도 연말까지는 설립을 완료한다는 계획입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의 자영업자 1호 공약인 '경기시장상권진흥원'이 연말 설립을 목표로 재추진됩니다.


경기시장상권진흥원은 지역화폐 발행과 이용을 활성화하고 소상공인의 경영안정과 성장,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연구조사 업무를 담당합니다.


당초 오는 7월 설립될 예정이었지만 경기도의회가 지난달 1차 추경예산안 심의 과정에서 사업비 전액을 삭감하면서 설립이 보류된 상태입니다.


도의회는 심의 과정에서 관련 사업의 근거 조례 제정과 출연 출자 동의 등 사전절차를 이행하지 않은 점을 지적했습니다.


도는 도의회의 이러한 지적사항이 임시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만큼 오는 8~9월로 예정된 2차 추경예산안 심의에서 설립예산을 확보한다는 계획입니다.


다만 주무관청인 중소벤처기업부는 임원 모집과 주사무소 설치, 직원 채용 등 예산이 수반되는 절차에 대해서는 예산 확보 후 추진해야한다는 입장이어서 2~3개월 가량 기간이 더 소요될 전망입니다.


도는 2차 추경예산안 심의까지 법인설립위원회 구성 등 예산과 무관한 법인설립절차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앞서 도는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시장상권진흥원을 10년간 운영할 경우 생산유발 효과 3천억 원, 고용유발 효과 9천여 명 등 경제효과가 있고 도민 여론조사에서도 81%가 설립에 찬성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한준석 hj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