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시 조직개편안 잠정 '보류'...시민사회단체 지적 보완 차원?
인천 / 정치 한웅희 (hlight@ifm.kr) 작성일 : 2019-06-10, 수정일 : 2019-06-10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앵커)


박남춘 인천시장이 취임 1주년을 맞아 단행할 예정이었던 조직 개편안이 보류됐습니다.


신설 조직의 성격과 규모 등을 두고 시민사회단체의 지적이 잇따른데 따른 조치로 풀이됩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가 최근 내놓은 조직 개편안은 민선7기 주요 정책을 반영하는데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시민건강 증진을 위해 건강체육국을 만들고, 원도심 주거환경 개선 전담 부서인 주택녹지국을 신설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하지만 개편안을 두고 시민사회단체의 지적이 잇따랐습니다.


특히 인천경실련과 환경단체들은 "공원ㆍ녹지 정책이 개발부서에 있으면 환경을 우선할 수 없다"며 주택녹지국 신설에 부정적인 입장을 펴 왔습니다.


또 유해화학물질과 토양오염을 담당하는 공무원이 각각 1명에 불과하다며 환경 분야 인력 확대도 촉구했습니다.


사정이 이렇자 인천시의회는 관련 조직 개편안 처리를 잠정 유보했습니다.


상임위인 기획행정위원회는 재검토 의견을 제시한 산업경제위원회와 환경단체 등의 의견에 대해 논의가 필요하다며 이 같이 결정했습니다.


[인터뷰/이병래 인천시의회 기획행정위 위원장]

  "환경보다는 개발 쪽에 방점이 가서 문제가 생기지 않겠냐 이런 의문도 있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 집행부와 산업경제위 간에 서로 소통할 필요는 있겠다. 그러고 나서 결정을 하는 게 낫겠다 해서 (보류하게 됐습니다.)"


조직 개편 보류와 함께 지금까지 지적돼 왔던 공공보건의료 전담부서 신설과 사회복지 전문인력 확대 등에 대한 추가 검토 필요성도 제기되는 상황.


시의회는 오는 14일 본회의 전에 새로운 일정을 잡아 재논의할 계획입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한웅희 hlight@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