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파주 통일동산에 아시아 최대 규모 ‘콘텐츠 월드’ 조성…”2조 원 넘는 생산증가 효과”
파주에 조성되는 CJ ENM 복합 방송콘텐츠월드 조감도<사진=파주시>

파주 통일동산에 아시아 최대 규모 ‘콘텐츠 월드’ 조성…”2조 원 넘는 생산증가 효과”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지구에 아시아 최대 규모의 ‘복합 방송콘텐츠 월드’가 들어섭니다.

파주시는 2만여 개의 일자리 창출과 연간 120만 명에 이르는 관광 수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파주시와 CJ ENM은 오늘(12일) ‘CJ ENM 콘텐츠 월드’ 조성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습니다.

CJ ENM 콘텐츠 월드는 콘텐츠 제작과 체험·관광이 결합된 복합문화시설로 축구장 32개 크기인 21만3천㎡ 규모로 조성됩니다.

이는 아시아 최대 규모로 올해 공사에 착수해 2023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10여개의 대단위 스튜디오와 방문객이 체험할 수 있는 특수촬영 스튜디오, 제작과 관람이 가능한 상설 스튜디오, AR, VR 등 체험·관광시설이 설치됩니다.

이밖에도 상생 업무공간을 마련해 유망한 중소 콘텐츠 제작사와 스타트업 기업에 제공할 계획입니다.

[녹취/최종환 파주시장]

“파주시는 행정적으로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이를 통해서 콘텐츠 월드가 조기에 안착할 수도 있도록 적극적인 도움을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시는 콘텐츠월드 건설과 콘텐츠 제작·운영으로 10년간 일자리 창출 효과가 모두 2만1천여 명, 생산증가 파급 효과는 2조2천6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연간 25만 명의 유동인구와 120만 명 이상의 국내·외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2019년 6월 26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현실성 부족 논란’…버스 운행 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