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2019. 06. 20 항공뉴스센터
라이브뉴스 / 항공뉴스센터 김고운 (mhn1031@ifm.kr) 작성일 : 2019-06-20, 수정일 : 2019-06-26
Print Friendly and PDF
[ 경인방송 = 김고운 기자 ]


 


7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현재 오전7시부터 9시까지 총 1만7천2백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집중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박무와 함께 구름이 많은데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정은 2500m입니다. 오늘은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인천공항 등 전국 공항이 맑겠지만 중부지방 공항은 낮까지 구름 많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19.9도 낮 최고기온은 23도가 되겠습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가 주최하는 “제2회 아시아 항공교육훈련 심포지엄”을 오는 26일 수요일부터 28일 금요일까지, 3일간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전 세계 400여 명의 항공조종사 양성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급변하는 항공교육훈련 분야의 발전 방향을 함께 모색하는 자리인데요, 이번 심포지엄에는 세계 각국의 정부기관, 항공사, 항공훈련기관 등 전 세계 항공교육훈련 분야 관계자 약 400여 명이 참석합니다. 최신 훈련트렌드인 차세대 MPL훈련 도입을 중심으로 항공정비 및 헬기운항을 포함한 주제로 총 7개 세션의 컨퍼런스가 진행될 계획입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8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국제유가가 이달 들어 다시 내림세로 전환하면서 항공업계도 다소 숨통이 트일 전망입니다. 국제 유가는 올 들어 40달러 중반대에서 출발해 4월 말까지 지속적인 상승세를 탔는데요, 이후 4월 말 70달러 돌파를 앞두고 5월 60달러대에서 약보합권을 보인뒤 이달 들어 50달러 초반대까지 꾸준히 하락중입니다. 항공업계는 유류비가 영업비용 가운데 30% 가량을 차지해 유가 흐름에 따라 경영실적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습니다. 대형사의 경우 유가가 1달러 오르면 연간 200~370억원의 추가 손해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항공사들은 유가변동에 따른 손실을 보전하기 위해 유류할증료를 부과하는데 이 할증료 역시 유가 하락에 따라 3개월만에 인하됐습니다.


현재 오전8시부터 10시까지 총 1만4천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박무와 함께 구름이 많은데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정은 4200m입니다. 오늘은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인천공항 등 전국 공항이 맑겠지만 중부지방 공항은 낮까지 구름 많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20.4도 낮 최고기온은 23도가 되겠습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9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현재 오전9시부터 11시까지 총 1만1천3백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인천공항 등 전국 공항이 맑겠지만 중부지방 공항은 낮까지 구름 많겠습니다. 한편, 오전까지 서해안 공항을 중심으로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20.9도 낮 최고기온은 23도가 되겠습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가 주최하는 “제2회 아시아 항공교육훈련 심포지엄”을 오는 26일 수요일부터 28일 금요일까지, 3일간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전 세계 400여 명의 항공조종사 양성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급변하는 항공교육훈련 분야의 발전 방향을 함께 모색하는 자리인데요, 이번 심포지엄에는 세계 각국의 정부기관, 항공사, 항공훈련기관 등 전 세계 항공교육훈련 분야 관계자 약 400여 명이 참석합니다.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서 최신 항공훈련기법 등을 발표·토론하게 되는데요, 급변하는 항공교육훈련분야의 발전 방향을 함께 모색할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김고운 mhn1031@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