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브뉴스 / 따복공동체 / 9월 29일 따복공동체 : 용인시의 따복공동체 동천마을 네트워크
따복공동체

9월 29일 따복공동체 : 용인시의 따복공동체 동천마을 네트워크

[경인방송=김신 기자]

SIGNAL

더불어 사는 경기도, 따복공동체 이야기

SIGNAL UP&DOWN

안녕하세요. 따복공동체 리포터 박환희입니다.
따복공동체는 경기도 마을과 사람 그리고 사회적 경제기업이 함께 성장할수 있도록 돕고 있는데요.
오늘 소개해드릴 곳은 용인시의 따복공동체 동천마을 네트워크입니다.
한 마을 안에서 따로 활동하던 단체들이 힘을 합쳐 건강한 마을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다는데요.
대표 연인선씨에게 어떤곳인지 이야기 들어보시죠.

[CUT1/동천마을 네트워크 소개] (저희 동천동에는 근처에 대안학교가 있어요. 대안학교를 중심으로 벌써 10년 전부터 마을 공동체를 만들고자 하는 꿈을 가진 사람들이 단체를 만들어서 좋은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는데 그 활동들이 단체 안에만 머물러 있었죠. 그런데 세원호 사건을 계기로 해서 우리의 삶이 이대로 가서 안되겠다는데 마음을 모으게 됐고 그 단체들이 서로 연대하는 마을 네트워크가 만들어졌습니다.)

동천마을 네트워크는 2015년 지역 내에 있는 17개의 단체가 모여 마을축제를 열었다는데요. 어린이부터 노년층까지 온 마을 주민들이 참여해서 공연과 영화제 그리고 장터를 운영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마을축제를 통해 더욱 용기를 냈다는데요. 지금은 어떤 활동을 하고 있는지 들어봤습니다.

(저희 동천마을 네트워크에서 하는 일은 작년에 1회 머내마을축제를 했는데 축제에서 열었던 장터들을 일상으로 가져오자고 해서 1년에 6번 진행하게 됐구요. 그 장터때 매번 주제를 달리해서 우리 마을을 새롭게 발견해가는 ‘궁금한 마을여행’이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어요. 근데 그게 많이 알려져서 외부에서도 저희 마을을 탐방하겠다고 찾아오고 있습니다.)

제가 이곳을 찾았을땐 1년에 6번 진행한다는 해도두리 마을장터가 열리는 날이었는데요.
시작한지 얼마 안됐지만 벌써부터 기대효과를 보고있다고 합니다. 마을 사업 팀장 정경자씨의 장터 자랑을 들어보시죠.

[CUT2/해도두리장터] (2016년부터는 세 단체가 참여해서 해도두리 장터 기획단을 만들고 기획단에 마을 사람들이 참여하면서 운영하게 됐어요. 근데 그 단체는 이우생활 공동체, 굿모닝 작은도서관, 협동조합 나와놀 그리고 지역주민 이렇게 모여서 매주 화요일에 준비를 해요.
처음에는 저희가 세일러 모집을 했을때는 과연 참여자들이 올까? 걱정을 했지만 알음알음 20, 30팀 오다가 지금은 보면 100팀 정도의 세일러 명단이 남아있고 매번 고정적으로 참여하는 팀은 35팀 정도가 있어요. 지역에서도 이게 매년 6번씩 하다보니 지금 다섯번짼데 매달 하는걸로 알고 있고, 한번은 시간을 변경했더니 장터 왜 안하냐고 전화가 빗발쳤어요. 저희에겐 너무 행복한 일이죠. 지금은 마을에서 저희 플랜카드는 거의 안떼가요. 그정도로 인지도가 생겼고 주민들도 많이 알고있는 상황이죠.)

그 누구도 해본적 없었기에 서툴렀지만 따복공동체 지원센터의 도움을 받아 달라진점이 많다고 했습니다. 정경자씨 이야기를 더 들어보시죠.

[CUT3/따복공동체] (따복에 컨설팅을 받아서 네차례정도 저희 장터에 대해 분석하는 시간이 있었어요. 그래서 그때 1년에 6번정도 해야 장터가 성장할수 있다는 진단을 받았어요. 1년에 2번 해서는 성장할수 없을것이다는 진단을 받고 용기를 내서 2016년도에 기획하고 용인시청에 주민제안공모사업에 지원을 받아서 지금 진행하고 있는거죠. 저희는 따복공동체가 경기도에 생긴 혜택을 제일 많이 받은 동네같아요. 지원을 많이 받았고 저희가 필요한게 있으면 따복에서 알아서 내용적으로 물질적으로 지원해줬던 경험이 있어요. 그래서 이런 부분들을 다른 마을도 주민공모제안 사업으로 많이 제안을 해서 지원을 많이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따복공동체 화이팅!!)

풀과 나무들이 싱그럽고 내천이 흐르는 산책로에서 장터는 아주 활발하게 열리고 있었습니다. 제기차기부터 공기놀이, 냄비받침 만들기 등 체험장도 마련되어 있었는데요. 이곳 주민들을 만나봤습니다. 이희영, 정선미, 유식씨 이야기를 들어보시죠.

(이렇게 사고싶은것들 사고 사람 구경하는 재미, 제가 DIY에 관심이 많은데 그런것도 구경하고 재미있어요 /우선 서로 아이들 키울때 제품 공유도 많이 하고 저렴하게 살 수 있어서 너무 좋은것 같아요 /볼것도 많고 놀것도 많고 아이들도 너무 좋아하고 저도 되게 즐기고 있어요!)

동천마을 네트워크에서 활동을 하는 단체 중 협동조합 나와놀 그리고 굿모닝 작은 도서관이 마을장터 세일러로 참여해 있었는데요. 직접 참여해보니 어떤점이 좋은지 나와놀 대표 서나연씨 이야기를 먼저 들어봤습니다. 함께 들어볼까요?

(저희 협동조합 나와놀은 동천동 내에서 문학카페를 운영하고 있어요. 그리고 올해 예비 사회적기업도 받아서 카페를 알리고자 장터에 참여했구요. 계속 동천 마을 네트워크에서 활동을 하고 있어요. 그런 모습들도 이곳에서 같이 홍보하고자 나왔습니다. 이렇게 활동해보니까 같은 판매자들을 만나서 좋은 정보도 교류하고 저희도 좋은 물건을 살수있게 되서 좋은것 같아요.)

또 다른 단체. 굿모닝 도서관 대표 김말희씨 이야기도 들어보시죠.

(굿모닝 작은도서관이 마을장터에 참여하게된 이유는 마을사람들과의 관계를 돈독히 하고 관계형성을 위해서 참여하게 됐어요. 참여해서 활동해보니까 이웃을 가까이서 만날수 있어서 좋고 서로 교류를 통해 이웃간의 벽이 허물어짐을 느낄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길을 지다가다가 사람들을 만났을때 ‘우리 장터에서 만났었죠? 다음 장터도 기대할께요!’ 이런 말을 건네줄때 더 보람을 느끼게 됐습니다.)

해도두리 마을장터 기획단으로 일하고 있는 김란씨도 만나봤습니다.

(삶의 활력소라 할까요? 처음에 다른 지역에서 이런게 열리는걸 보면서 부러웠거든요. 우리 동천동에도 이런게 생겼으면 좋겠다 생각했는데 얘기치 않게 마을장터가 생기면서 참여하게 됐는데 몸이 피곤한적도 있지만 진행팀이나 기획팀이 서로 미루지 않고 스스로 알아서 와서 일하고 회의하는 모습을 보면서 배울점도 많구요. 이렇게 나오는 세일러분들도 자주 오다보니 남같지 않고 이웃과 소통하는 길이 열리는것 같아서 좋아요.)

동천마을 네트워크 대표 연인선씨에게 앞으로의 목표는 어떤것인지 물어봤는데요. 함께 들어보시죠.

(저희 현대적인 삶이 너무 개인화 되있고 물질과 소비 위주의 삶이잖아요. 그래서 그것보다는 서로 나누고 함께 배우면서 우리 삶의 내용을 풍부하게 하고 질을 높여서 어린 아이들부터 노인들까지 더 행복하게 사는 삶을 살아고, 이런 장터와 교육 프로그램이 주민들에게 널리 알려져서 함께 그런 삶을 살게 되는것이 저희의 목표입니다.)

같은 마음을 가진 단체들이 모여 함께 활동하니 프로그램도 더욱 풍성해지고 마을 주민들의 호응도 커졌다는데요. 앞으로 더욱 따듯하고 복된 공동체로 자리잡길 바라겠습니다.
그럼 오늘 준비한 소식은 여기까집니다. 저는 이만 인사드릴께요.
지금까지 따복공동체 리포터 박환희 였습니다.

kimshin0531@ifm.kr

Check Also

따복공동체

고양시 ‘책 읽는 사람들’ 시각장애인 위한 낭독봉사..연말 이벤트 오디오 장편 드라마 제작중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MC 경기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따복공동체 이야기를 들려드리는 시간입니다. 따복 공동체란 따듯하고 복된 공동체의 …